logo

한국어

커뮤니티

이북5도위원회
행정자치부
청와대
통일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조회 수 5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보훈처, 대국민 ‘보훈’ 인식조사 결과 발표

보훈문화조성과 미래보훈의 발전방향 제시

 

국가보훈처(처장 황기철)는 보훈처 창설 60주년 및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일반 국민의 ‘보훈’에 대한 인식을 조사하여 6월 28일 그 결과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번 인식조사는 문화체육관광부의 ‘부처별 주요 정책 여론조사’의 과제로 선정되어, 일상 속 보훈 문화조성과 미래 보훈의 발전 방향을 제시하기 위해 진행됐다.

조사대상은 전국 17개 시·도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69세 이하의 국민 2,000명이며, 지난 5.25일부터 5.30일까지 설문지를 활용해 온라인으로 진행(95% 신뢰수준, 표본오차 ±2.19%p, ㈜케이스탯컨설팅 의뢰)했다.

조사 결과에서 보훈에 대한 일반 국민들의 이미지는 보훈을 생각할 때 응답자의 83.5%는 필요한 것, 76.7%는 긍정적이라 답했고, 보훈에서 사회 분열(7.0%)보다는 사회 통합(57.5%)을 연상했다. 한편, ‘국가와 사회를 위한 희생과 헌신을 기억하고 감사하는 것’으로 보훈의 정의를 제시했을 때 응답자의 80.5%가 공감하며, 75.7%는 실천 방법이 다양하다고 응답했다.

하지만 스스로 보훈을 실천하는지에 대해 응답자의 30%만 긍정적(매우 그렇다 8.2%, 그렇다 21.8%)으로 답했다.

또한, 조사 결과 응답자의 87% 이상이 독립운동과 6·25참전 등의 국가수호 활동을, 75.8%가 민주화운동을 보훈의 대상이 되는 ‘국가와 사회를 위한’ 희생·헌신이라고 답했다.

전반적으로 보훈 대상일 경우 희생에 대한 경제적 보상과 기념하는 문화조성이 모두 필요하다고 보았다. 하지만, 응답자의 66%가 국가와 사회를 위한 헌신에 대한 경제적 보상이 전반적으로 부족하다고 했고, 48.3%는 기억·감사하는 문화조성이 되지 않았다고 했다.

아울러 응답자 다수가 국가와 사회를 위한 희생과 헌신을 기억하고 감사하려는 ‘보훈의식’이 높으면 애국심(79.6%)과 국가에 대한 자긍심(79.3%)이 커지고, 사회참여 의식(74.6%) 및 공동체에 대한 소속감(72.9%)이 강해질 것이라고 답했다.

이러한 보훈의식을 높이기 위해서는 보훈·유공자 단체(75.0%)와 학교·교육기관(71.1%)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평가했다. 또한 사회 전반의 보훈의식이 ‘낮다’는 의견이 32.2%에 달했으나, 대체로 사회 전반(45.9%)과 본인(49.0%)의 보훈의식은 ‘보통’ 수준이라고 응답했다.

보훈처는 “이번 조사가 ‘보훈’에 대한 국민의 여론을 수렴한 점에서 의미가 있었고,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60년간의 보훈을 성찰하고 미래 보훈을 구상하여 ‘든든한 보훈’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공지 황해도 연백출신의 중견 탤런트 한인수 file 편집자 585 2016.06.21
16 최영식 황해도벽성군 내성면 명예면장 file 편집자 69 2021.05.14
15 인천시, ‘인천 독립 40년’ 홈페이지 개설 file 편집자 41 2021.06.14
14 “실향민도시 속초, 한반도 평화허브 역할 기대” file 편집자 61 2021.06.29
» ‘보훈의식’ 높으면 애국심과 국가자긍심 커져 편집자 55 2021.06.29
12 “송도 바이오클러스터 경쟁력 강화된다” file 편집자 46 2021.07.01
11 아트센터인천, 예술교육 아카데미 새롭게 시작 file 편집자 40 2021.07.27
10 인천경제자유구역청, 폭염대비 청라호수공원 작업현장 안전점검 실시 file 편집자 43 2021.07.28
9 인천경제청·연수송도경영자협의회, 업무협약 file 편집자 2 2021.08.25
8 경기도교육청, '2021 학교민주시민교육 국제포럼' 개최 file 편집자 13 2021.08.25
7 의왕시, ‘이북5도 관련단체 지원조례’ 공포 편집자 2 2021.08.31
6 부산시, 보건의료노조 파업에 대비 편집자 7 2021.09.02
5 부산시, 2022년 생활임금 시급 1만868원으로 결정 편집자 1 2021.09.13
4 김부겸 국무총리, 인천 스타트업파크 방문 file 편집자 0 2021.09.13
3 인천북부교육지원청 Wee센터, 생명존중교육 실시 file 편집자 0 2021.09.14
2 용인시, 이북5도 지원 조례 곧 제정 편집자 0 2021.09.16
1 실향민기업 아모레퍼시픽그룹 창립 76주년 맞아 file 편집자 1 2021.09.1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